조회 수 1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개교 앞둔 한전공대 입시, 부모 찬스로 전락하나.jpg



한국에너지공과대학(한전공대)이 개교도 하기전부터 입시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윤의준 한전공대설립추진위원장이 수능과 내신성적을 반영하지 않고 자체 선발기준을 마련해 학생을 선발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한전공대 초대 총장 후보자인 윤 위원장은 지난 26일 “신입생 선발에서 수능점수를 참조는 하겠지만 학생의 숨은 잠재력, 창의력 등을 종합적으로 살피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수능성적을 지양하고 학생의 잠재력을 알아낼 수 있도록 전형 과정에서 1박2일 캠프 등을 도입하는 방안이나 창의성을 검증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능은 학생 선발에 있어 큰 변별력이 없다고 생각해 기존의 관행을 깨는 입시방안을 도입하겠다”면서 “국내 대학들이 선택하고 있는 정형화된 틀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윤 위원장이 밝힌 이 같은 입시전형과 관련해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포항 남구·울릉군)은 이날 교육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2022년 3월 개교 예정인 한국에너지공과대학(한전공대)의 입시 전형이 결국 ‘부모 찬스’로 전락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이 “한전공대 입시에 수능과 내신없이 자체적으로 학생 선발하겠다”고 밝힌 기사에 “‘결국, 네 아버지 뭐하시냐, 어느 단체 소속이냐는 기준으로 학생을 뽑는 것 아니냐‘는 조롱과 비판 댓글이 많다”고 지적했다.

윤 위원장이 밝힌 입시 전형은 교육부와 사전 논의도 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이 이날 한전공대 입학전형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제가 아직 확인 못했다. 왜 그런 이야기가 그렇게 나갔는지에 대해서 먼저 확인부터 하겠다”고 답했다.

정작 입학전형을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교육부는 이에 대해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한전공대는 다른 대학보다 입학과 동시에 한전에 취업할 가능성이 높을 수 밖에 없다. 이처럼 ’신의 직장‘이라는 한전에 입학과 취업이 연계되는 한전공대는 입시에 있어서 공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부모 찬스‘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한전공대가 임의적인 기준으로 학생을 선발하겠다는 위험한 발상을 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교육부가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서울경제, 2020년 10월 27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