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고지도에는 독도를 '우산국'으로 명시

 

19세기 일본이 직접 발행한 지도에서 동해를 '조선해'로 표기한 사실이 확인됐다.
또 비슷한 시기 우리나라에서 제작한 목판본 조선전도에서는 독도를 '우산국'으로 명시했다.
안전행정부 국가기록원은 25일 독도의 날을 맞아 독도, 동해와 관련된 고(古)지도를 복원·복제해 24일 공개했다.
1844년 일본이 발행한 고지도인 신제여지전도(新製與地全圖)는 세계를 동반구와 서반구로 구분하고 조선과 일본 사이의 해역을 '조선해'로 표기했다.
이 지도는 19세기 최고의 일본인 학자인 미쓰쿠리 쇼고(箕作省吾)가 프랑스인이 만든 세계지도를 바탕으로 만든 것이다.
지도는 일본 동쪽 바다는 '대일본해'로, 태평양은 '대동양'으로 각각 표기했다.
일본이 메이지유신 당시 동해를 조선해로 표기한 고지도는 이번에 복원된 신제여지전도 외에도 지구만국산해여지전도설(1785년), 신정만국전도(1810년), 여지육대주(1835년), 지구만국방도(1853년) 등이 있다.
19세기 중엽 우리나라에서 제작한 작자 미상의 해좌전도(海左全圖)는 울릉도와 우산도(독도)를 정확히 표기하고 여백에는 우산국이 신라에 편입된 사실 등 울릉도와 독도의 역사와 지리를 기록했다.
이 지도는 울릉도의 크기, 울릉도와 울진 사이의 뱃길을 표시하고 대마도도 표기했다. 울릉도에는 촌락 7곳이 남아있지만 현재는 암석이 많아 사람이 살지 않는다고도 적었다.
국토의 형태도 정확하게 표시했으며 각 읍 옆에는 서울까지의 거리를 기록했다. 도로는 홍색으로 표시하고 도의 경계는 점선으로 그린 뒤 색을 구분했다.
국가기록원은 이날 1969년의 독도어장개발출어결단식, 1971년 팔각회 독도 위문, 1992년 독도와 울릉도 나라사랑 탐사 관련 동영상도 공개했다.
박경국 국가기록원장은 "복원된 지도들을 통해 독도가 역사·지리·국제법적으로도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란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말했다.(연합신문, 10월 24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