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의 동쪽 바다는 수세기 전부터 우리 고지도에는 '동해'로, 세계 각국의 지도에는 '한국해(조선해)'로 표기됐다는 연구 성과가 발표된다. 그 동안 수집된 동해 관련 고지도 전시회도 함께 열린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2일 한국고지도연구학회, 한국지도학회 등과 함께 '고지도에 나타난 東海지명 학술대회'와 '고지도가 들려주는 동해 바다 이야기展'을 경기도 수원시 소재 국토지리정보원 지도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열리는 학술대회에선 한국 고지도와 일본·서양 고지도 등 전 세계 각국의 지도를 분석, 역사적으로 동해 해역을 어떻게 호칭해 왔는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또 동해 명칭의 국제적 표준화를 위한 방안과 국제사회의 동향 등에 대한 논의도 진행된다.
서정철 한국외국어대 명예교수는 17세기부터 서양고지도에 동해가 표기된 경위를 밝히고 1929년 국제수로기구(IHO)가 전세계 바다 명칭을 표준화한 과정을 재검토해 동해·일본해 병기의 당위성을 설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토지리정보원 지도박물관에서는 '고지도가 들려주는 동해 바다 이야기展'도 개최된다. 전시회에선 그 동안 국토지리정보원이 수집한 일본·서양 고지도 원본 50여점이 공개된다. 특히 서양 고지도들은 17세기 이전부터 이미 한국해라는 명칭을 주로 사용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공개되는 대표적인 일본 고지도는 1810년 에도막부가 제작한 세계지도로 동해를 '조선해'로 표기한 신정만국전도(新訂萬國全圖), 1865년 제작된 관허(官許) 지도로 동해를 '조선해'로 명시하고 있는 대일본총계약도(大日本總界略圖), 17~18세기 영국과 프랑스에서 한국해(Sea of Korea, Mer De Coree)를 표기해 제작한 40여점의 서양 고지도 등이다.
국토지리정보원 관계자는 "일본 제국주의 시대 이전에는 서양은 물론 일본 역시 동해를 '한국해(조선해)'로 표기했다"면서 "우리 고대 역사 자료인 삼국사기나 광개토대왕릉 비문(碑文)에도 이미 서기 전부터 동해(東海)라는 명칭이 등장하고 있기 때문에 동해가 우리 바다라는 주장이 역사적·문헌적으로 타당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동해를 우리 바다로 표기한 동서양의 지도 및 문헌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학술연구를 후원해 동해 명칭이 국제사회에서 정당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아시아경제, 8월 2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