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내년에 전 세계 주요 지도의 동해ㆍ독도 표기 현황을 전수조사한다.
동해 표기에 대한 정부의 공식적인 전수조사는 2009년 이후 처음이다.
정부 관계자는 12일 "동해와 독도에 대한 정부 정책의 성과를 점검하고 앞으로의 대응 전략을 짜기 위해 전세계 지도에서의 표기 현황을 내년 중 전수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수조사는 외교통상부가 재외공관을 통해 주요국의 지도를 입수해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재도 각 공관에서 주재국 지도의 표기 현황을 수시로 보고하고 있지만, 전수조사는 조사 대상과 기간을 특정해 집중적으로 이뤄지는 공식적인 조사라는 점에서 공관의 일상적인 점검과는 차이가 있다.
전수조사의 주요 관심 대상은 개발도상국의 지도 제작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미국,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에 소재한 지도제작사가 만든 지도다.
동해와 독도를 한 번에 조사할지 별도로 조사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동해와 달리 독도는 섬 규모상 지명 자체가 표기가 안 된 지도가 많다는 이유에서다.
정부는 동해의 경우에는 2007년과 2009년에 각각 전수조사를 한 바 있다.
2009년 72개국 944건의 지도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동해를 단독 표기하거나 병기한 사례가 전체의 28.7%를 차지했다. 이는 75개국 353개 지도를 대상으로 한 2007년 조사(23.8%)보다 다소 증가한 수치다.
일본 외무성이 2000년 실시한 조사에서 동해가 표기된 경우는 2.8%에 그쳤다.
동해와 달리 독도는 이번이 첫 공식적인 조사다.
정부는 2008년 미국 지명위원회의 독도 표기 파문시 전 세계 지도의 독도 표기 현황을 조사하고 오류를 시정하는 활동을 전개했다. 그러나 이는 각 공관이 자체적으로 주재국의 현황을 파악하고 대응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내년 조사는 정부의 독도대책반이 중심이 돼 진행된다. 조사를 위한 별도 예산도 편성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뉴스, 10월 12일)

profile